베트남 사전 답사 후기

2019년 12월 초에 시간이 여유 있고 때마침 비행기 티켓이 싸길래 2주간 베트남에 다녀왔다.

2019년 초부터 주변 사람들에게 베트남 이민 가고 싶다 가고 싶다 노래를 부르다 내가 베트남 사전 답사로 처음 가 본다고 하니

머야 베트남 가 본 적도 없으면서 그렇게 베트남 이민가고 싶다고 했어???

아무리 지금 생각해 봐도 왜 베트남에 가고 싶어 했고 베트남을 좋아하게 된 건지 기억해 낼 수가 없다. 해외 이민 생활 하면서 다른 나라에 이민 간 사람들의 이민생활 유튜브를 보다가 베트남을 본 게 전부고, 가끔 베트남 경제가 호황이라는 뉴스, 투자처로 각광이라는 뉴스만 지나가듯 들은 게 다 인데 왜 베트남이 그렇게 내 마음에 꽃혔을까? 알다가도 모를 일.

그 마음이 커지고 커져서 사전답사 다녀 오고 이제 이민을 가 보기로 마음 먹었으니 이 또한 운명인듯.

옆에서 베트남 노래를 부를 때 시큰둥 하던 와이프는 베트남 2주간 놀러간다니 신나서 따라왔다. 이민은 신중해야지 하면서 새로운 거 보러 가는 건 언제나 좋아하는 와이프.

12월 초에 베트남을 2주간 돌아본 후에 와이프와 2019년 12월 31일까지 고민 후에 결정하기로 했고 우리는 2020년 한 해를 베트남에 투자해 보기로 결정했다. 그렇게 결정하게 된 이유는 다음과 같다.

생활 수준 및 물가

이민을 가면 그나라 사람들 사는 대로 사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여기 사는 것보다 엄청나게 좋아진 상류층의 삶을 사는 것도 아니다. 호주 이민 왔을 때도 갑자기 내 삶의 질이 확 올라가고 확 떨어지는 게 아니며 갑자기 호주 상류층이 되지도 하층민이 되지도 않는다. 대부분의 사람이 그냥 자기 살던 방식 및 수준을 유지하고 다만 그 나라에 맞게 변화가 있을 뿐.

베트남에서 사전답사로 에어비엔비를 이용 빈홈센트럴팍에 묵으면서 느낀 점은 호주에 살던 수준 그대로 유지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구 시가지에 사는 것은 아니고 2군 안푸 지역이나 7군 푸미홍에 살면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생활 수준을 유지하면서 생활비는 70% 정도(좀 아끼면 50%도 가능할 거 같은데)에 생활이 가능할 것 같다.

  • 월세 : 호주에 비교해서 동일한 수준의 아파트가 반값. (2군기준)
  • 식비 : 로컬음식 먹으면 반값 보다 저렴. 외식 및 좋은 식당 가면 거의 같은 가격. 한국 음식은 80%수준.
  • 교통비 : 100% 그랩만 사용. 호주에서 차량 유지비 생각하면 40%도 안되는 듯. 그리고 솔직히 운전에 취미 없는 나는 그랩이 더 편했음. 문제는 대부분 소형차가 온다.
  • 생필품 : 가격은 저렴하나 솔직히 질이 좀 많이 떨어짐. 그렇다고 질 좋은 물 건너 온 물건은 전혀 싸지 않고 동일한 가격이거나 더 비싼 것도 있음.(운동화, 화장품 등)
  • 교육비 : 비싸다. 국제 학교 보내야 하니깐. 국제 학교 학비가 많이 비싸서 여기 아주 좋은 사립학교 보낼 수 있는 수준이다. 다행히 아직 우리 아들은 유치원이라 그렇게 많이 비싸진 않다. 이 부분 때문에 더 쉽게 이민을 결정되었다. 2021년에 아들 학교 갈 나이가 되고 내가 베트남에서 버는 돈을 생각한 후 돌아올 지 말아야 할 지 결정하기로 할 정도로 비싸다. 와이프가 농담 삼아 얘기했다. 학교 12년 보내는데 4억이네?
  • 통신비 : 2주간 로밍해 가서 정확한 건 아니지만 알아 보면 너무 싸다. 일주일 비용으로 착각할 정도로. 인터넷도 잘 되어 있고 매우 빠르다. 시티에서 계속 4G썼는데 로밍이라 가끔 끊긴 적이 있지만 곤란한 적은 없었다.

문화생활

12년 전에 호주 이민 올 때만 해도 한국 드라마 보거나 한국 예능프로 하나 보기 어려웠다. PC방 가서 카피해 와서 주말에 취미활동으로 할 정도로 어려운 일이나 이제는 Netflix가 있지 않은가. 지금도 집에서 티비 틀면 넷플릭스만 보고 있는데 베트남이라고 달라질까? 인터넷으로 재생 문제 없이 잘 되고 도리어 호주 넷플릭스보다 한국 프로가 더 많았다. 볼 것도 더 많고.

생각해 보면 12년 전 이민 올 때와는 세상이 너무나 달라졌다. 어딜 가든 유튜브, 넷플릭스는 잘 되고 인터넷 전화 및 카톡 전화로 아무때나 한국에 통화할 수 있는데 내가 호주에 있던 베트남에 있던 무슨 차이가 있으랴.

기타 호주에서 내가 취미로 하는 테니스는 코트도 많이 있고 공원도 그나마 갖추어져 있으며(호주 생각하면 많이 부족하지만) 자전거는 포기해야 할 것 같고. 산책은 딱히 할 때는 없는 것 같고. Gym은 각 쇼핑몰에 하나 정도씩 있으므로(어짜피 쇼핑몰 근처에 살 생각이므로)

지금 사는 모습과 별 다르게 달라질 거 같지는 않다. (살아보고 생각과 많이 다른 점 있으면 여기에 남기기로 하겠다.)

사회분위기

아시아 국가는 태국, 필리핀, 홍콩, 중국 등에 다녀와 봤지만 베트남은 다른 동남아와는 다른 것이 우선 동남아 보다는 중국과 더 가까운 느낌이다. 짧은 기간 본 모습이고 또한 호치민 가장 중심가에서만 돌아다니며 본 모습이지만 베트남인들은

  • 동남아에서 흔히 보던 나태한 모습을 본 적이 없다. 대부분 무언가를 하고 있으며 농땡이 치는 사람이 별로 보인다. 필리핀과 비교하면 매우 성실하고 전반적으로 바쁘게 돌아가는 분위기.
  • 외국인에 대한 차별이 없다. 외국인들에게 귀찮게 호객행위 하거나 바가지를 씌운다거나(벤탄시장은 빼자. 와이프가 딜 하려다가 Bitch 소리를 들었다.). 귀찮음을 당하지 않았다. 우리 가족이 베트남인 같아 보이나??
  • 남에게 폐를 끼치지 않으려는 모습이 보인다. 이 부분은 생활 할 때는 매우 중요하다. 괜히 길에서 기분나쁜 일 안 당하는 건 내면의 평화에 매우 중요한 일이다. 그런 일 한 번 없었다.
  • 교통질서가 엉망이고 베트남에서 길 건너기 하면서 엽기적인 짤도 많이 보아 걱정을 많이 했지만 막상 가서 보니 적응을 할 수 있겠드라. 왜냐면 그 많은 차와 오토바이가 60km로 쌩쌩 다니는 게 아니고 30km 이하로 다니는 거드라. 달리는 오토바이와 차 속도 만큼 나도 달리면 그 속도니 충분히 피할 수 있다. 여차 해도 급정거 하면 바로 서는 속도다. 물론 조심은 해야 한다.
  • 치안은 날치기 많고 조심해야한다고 하는데 구 시가지에서 생활한 적은 없기 때문에 모르지만 밤만 되면 돌아다니는 사람이 아예 없어지는 호주보다는 밤에도 돌아 다닐 수 있는 베트남이 더 편했다.
베트남 길건너기
베트남 길건너기

사업

베트남에서 사업하기에는 호주와 다르게 큰 장점들이 많았다. 우선 인건비가 너무나 매력적이다. 한 달 미화 800에 영어 잘 하는 베트남 사람을 고용할 수 있다. 기타 잡무를 보는 아르바이트 고용에 300불에서 500불 정도면 고용이 가능하다. 호주에 비하면 너무나도 싸다. 호주에서 사업하면서 3000불 내고 사람 쓰느니 그냥 내가 하고 말 지 했던 일들이 이제는 해결 가능하다. 그리고 베트남 사람들이 일은 잘 할 것 같다. 개인적인 느낌이지만. (아직 고용해 보지 못해서 정확한 금액은 아니다. 이 부분도 나중에 업데이트).

베트남 현지 물가로 인해 모든 것이 저렴했다. 수출이라면 질은 떠나서 가격 경쟁력은 확실히 있다. 이는 호주와 비교하면 너무나도 큰 차이다. 호주는 로컬 제품들의 가격 경쟁력이 너무나 떨어져서 무언가 수출을 하기에는 어려운 나라인 반면 이 제품이 이 가격이야? 하는 제품이 베트남에는 너무나 많다.

인프라가 생각 보다는(?) 괜찮았다. 요즘 가장 중요한 인터넷은 너무나 잘 되어 있으며 사무 공간도 훌륭하고 저렴했다. 다만 사업을 하는데 있어서 정부와 어떻게 진행되는지는 알 수가 없는 부분이라 이 부분은 진행하면서 부딪혀 보아야 한다.

대신 외화 빈입은 쉬우나 반출이 어렵다. 베트남에서 뼈를 묻어야 하는 느낌. 이는 우리나라 80년대 90년대도 그랬을 거 같다. 한국에서 외국인이 아니니 못 느껴 봤지만. IMF 때 미국이 우리나라에 해 놓은 제도가 돈 쉽게 빼기이니 서양이 베트남 한 번 해 먹고 나면 바뀌지 않을까? 암튼 이 부분은 돈 많이 벌면 그 때 생각해 보자. 애 학교 부터 보내 보고.

100% 외국인 지분 회사 설립은 가능하며 현재 진행 중이다. 어찌 진행되는지 자세한 정보는 계속 업데이트 하겠다.

결론

동일한 생활 수준 및 기타 개인 시간도 호주와 동일하게 보내면서 생활비는 저렴하고 사업의 기회는 많다.

가 사전 답사 후 우리의 결론이고 그렇기에 2020년 1년은 베트남에 투자해 보기로 했다. 너무나 짧은 기간 보고 온 모습이지만 그래도 1년의 시간을 투자할 가치가 있는 나라이기에 도전해 보기로 했으며 2020년 새해 부터 분주히 준비 중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